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부산 대게하우스]살이꽉찬 대게의 포식 레드피쉬 [경상도편]


부산에서 포스팅을 잠시 할까 했는데 포스팅환경이 열악했던 관계로 고향인 통영에 와서 포스팅을 합니다.
첫날에 와서 다른곳을 갔었는데 사진을 제가 가지고 있지 않은 관계로 조만간 올리겠습니다. 부산의 둘째날 점심을 먹기위해
부산 기장시장내 대게하우스를 찾았습니다. 원래 예정되어 있던곳은 아니였고 어제 갑작스럽게 결정해서 방문했습니다.


대게를 밖에서 구입하고 초장값을 주고 들어와서 먹는 시스템입니다. 수산시장이랑 비슷한 시스템이라 할수 있죠?
꽃게의 경우 암꽃게는 봄, 수꽃게는 가을이 제철인데 대게는 겨울이 제철입니다.
대게의 대자가 大(큰 대)인줄 알고 계신분들이 많은데 대게의 다리가 대나무같다고 하여 붙은 이름입니다.


초장값. 3천원인곳들도 있고 2천원인곳도 있다고 하더군요.


메뉴판도 크게 의미없긴 하지만 그래도 찍었습니다. 점점 메뉴판 찍는거에 익숙해져 가고 있는듯하네요
노량진 수산시장의 경우 게를 쪄서 먹으면 쪄주는값을 kg당 5천원정도 받는데 여긴 그런건 없어서 좋더군요.


주문하면 대략 간단한 스끼다시를 내어줍니다. 딱히 특색있는건 없고 귤을 주는게 좀 독특하네요.
어딜가도 후식으로는 나오지만 식전에 귤을 통째로 주는곳은 흔치 않은듯합니다.


대게손질을 위한 대게전용 포크.


저희가 골라서 주문한 대게 4마리. 워낙 서민이다 보니 게맛살로만 게를 접했는데 이렇게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저같은 경우 게를 먹어볼 기회가 꽃게 된장찌개 라든가, 식당가서 밑반찬으로 나오는 게장정도가 전분데,
간만에 부산까지 내려와서 대게를 영접했습니다.


주문한 대게는 먹기 좋게 알아서 손질해서 주십니다. 발라먹는 재미는 즐겨야죠?
제철이라 그런지 살이 대체적으로 꽈차있네요. 울진, 영덕쪽에 가면 살이 덜 차있으면 다른놈으로 다시 쪄준다죠?


대게의 핵심. 게뚜껑. 내장이 탐이 나긴 하지만 볶음밥을 위해서 참습니다.


먼저 몸통을 선택해서 먹었는데 아줌마가 집게발부터 먹어야 된다고.....대게 처음 먹냐고 구박하셨는데...
저같은 서민이 대게를 먹을 기회가 있나요...어쨋든 살도 많고 부드럽고 맛있네요.
게맛살만 먹고 돈 좀 있을때 크래미만 먹던 저에게는 색다른맛입니다.


두번째 놈은 당연히 집게발로 집었는데 집게발이 활동도 많이 하고 살도 많아서 제일 맛이 좋다는데 역시나 맛있네요.


손 출현을 꼭 원하셨던 부산주식계의 거장께서 포즈를 원하셔서 한컷 찍어드렸습니다. 이날 계산을 담당하신 고마운분입니다.
부산에서 제 식사비의 95%를 책임져 주신분이시기도 합니다.


다리에도 살이 꽈차 있는데 비쥬얼은 대략 크래미랑 별 차이가 없는듯 한데 맛은 꽤나 차이가 납니다.
순수 100% 대게살이랑 맛이 같다면야 대게 사먹으러 올 이유가 없어지겠죠.


대게 추가. 원래 포장을 해갈려고 했는데 늦게 합류하신 일행분 한분이랑 다 먹습니다.


이번에는 당연히.. 집게발부터. 누가 요새 대게 먹을때 몸통부터 먹나요, 집게발부터 먹어야죠.


볶음밥도 주문했습니다. 게딱지 볶음밥 4개를 주문했는데 이건 제 할당량. 볶음밥은 약간 아쉽습니다.
그냥 밥한공기주문해 내장을 비벼먹는게 더 나았을것같네요. 밥양도 많고 다른 재료를 넣었는지 게내장맛이 약해서 아쉬웠떤...


대신 게딱지 볶음밥에 따라나오는 된장국맛이 생각보다 좋았습니다. 게맛도 적당히 느껴지면서 시원한 된장국.
그냥 팔아도 괜찮을것 같단 생각이 들더군요.


대게값 215000원입니다. 여기에 초장값 8000원+볶음밥 8000원+소주한병(점심시간이라 안먹을려고 했는데 대게한테 미안해서...)


간만에 대게로 포식했습니다. 일인당 한마리만 먹어도 충분히 적당한데 얻어먹을땐 과감히 먹어야죠.
기장 시장내 대게골목으로 들어오면 대게를 취급하는곳이 아주 많습니다. 딱히 어느집이 뛰어날것 같진 않고 적당한 집에서
흥정해서 들어가 드시면 될듯합니다.

서울에 가락시장 해신같은 대게전문점도 있던데, 구성을 보니 대게보다는 다른 스끼다시(회,해산물)같은데도 임팩트를 나누다보니
게만 먹기엔 양이 좀 부족한 맛이 있어보이더군요. 부산와서 굳이 대게를 선택하실 이유도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만족스러운
식사였습니다. 

제 숙박을 책임졌던 센텀시티내 센텀파크. 전망도 좋고 집도 좋더군요.
부산와서 밥값은 수육백반값 14000원이 전부였네요.

한해를 마무리하는 날이군요. 제 블로그에 들러주시는 모든분들 마무리잘하시고(얼마나 남았다고...)
새해를 잘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올해의 음식, 올해의 맛집 같은걸 저도 해볼려다가 아직 내공도 많이 부족하고 다른분들이 많이 해주시니,
저는 내년에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덧글

  • 모라토리엄 2011/12/31 21:35 # 답글

    ㅎㄸㄸ 한 속살에 ㅎㄸㄷ한 가격 ㅠㅠ 푸짐하게 드셨군요.
  • 레드피쉬 2011/12/31 21:57 #

    서민이다 보니 자주 접하지 못할터니 이맛을 기억해둬야 겠습니다ㅎㅎㅎ
  • 알렉세이 2011/12/31 21:37 # 답글

    으헝. 대게다아.ㅠ
  • 레드피쉬 2011/12/31 21:57 #

    간만에 먹은 녀석이라 좋더군요ㅎ 대구는 언제쯤 가본다냐...ㅎㅎㅎ

    대구가 더 가까운데ㅠㅠ
  • 애쉬 2011/12/31 21:40 # 답글

    비싸서 추천해드리지 않았는데 접대 잘 받으셨군요 ㅎ

    게를 드실 때 소주나 돗수 높은 술을 한잔 하시고 하거나 뜨거운 국물(혹은 클램차우더) 드시는 게
    성질이 찬 게를 먹기전에 좋다고합니다. 반주 곁들이신 것 나쁘지 않네요^^

    꽃게는 몸통(혹은 알과 게장) 킹크랩은 다리살을 주로 먹는데...대게는 하이브리드라죠 ㅎㅎㅎ

    기장 시장에서 대게나 킹크랩을 먹어야할 이유는
    러시아에서 수입되는 대게나 킹크랩의 왕도매상이 이곳에 많아서 비교적 저렴하게 살이 달콤한 게를 먹을 수 있습니다.
    게도...수족관에서 장기간 고행(?)을 하게되면 살의 단맛이 빠집니다.
    가격의 메리트를 보시려면 흥정을 잘하셔야합니다. 흥정 여부에 따라 10%가까이 지불액이 왔다 갔다 한다나요 ㅎㅎㅎ
    물론 가격을 깍는 것 보다...같은 가격에 좀 더 큰 녀석을 바꾸는 흥정이 좀 유리하다네요

    이 계절이면 킹크랩도 참 맛있습니다.
    찌는 솜씨도 좋고 먹기 좋게 가위로 손질해 주시는 서비스가 좋습니다.

    부산으로 레이드 파티 짜서 가시는 분들은 흥정 잘하시는 분 모시고 달려갈만한 곳입니다.
    기장 시장은 다른 해산물도 많지만....고래고기는 좀 조심하시는 게 좋을듯합니다.
    정상적인 고기 파시는 분들께 누가 될지 모르지만 돌고래 고기를 고래고기로 파는 의심이 가는 행상 분들이 좀....

    이 골목가서 드신 분들 음식 사진이 대개 부실하십니다.
    네 사진 찍을 정신적 여유가 없지요 ㅋㅋㅋ 게 먹느라 말도 잘 못하는걸요
    우리 홍어님도 대략 그러셨던 듯합니다.
  • 레드피쉬 2011/12/31 21:56 #

    그렇군요ㅎ 울진이나 영덕가서 대게를 먹어보진 못했는데 여기도 만족스러웠습니다.

    사진은 원래부터 허접한게 제 전공이라서요ㅎ 사실 찍긴 많이 찍었는데 비슷한 사진 여러장 올리려니 좀 그렇기도
    해서 간단하게 올렸습니다.

    저흰 적당히 흥정을 했는데 좀 깍아달라고 하니 게를 한마리 더 주시던데요?!ㅎ
  • 콜드 2011/12/31 21:57 # 답글

    볶음밥 헠헠
  • 레드피쉬 2011/12/31 21:57 #

    볶음밥은 이날은 사이드 메뉴쯤 되겠네요ㅎㅎㅎ
  • 래칫 2011/12/31 22:37 # 답글

    으아니 대게 드시러 저희동네에 오셨군요!
  • 레드피쉬 2011/12/31 22:42 #

    동네분이시군요^^ 미리 알았더라면 사전 정보를 좀 더 부탁해서 알고 갔을텐데ㅎ

    대게 맛있게 먹고 왔습니다. 기장 미역도 사서 먹었는데 맛이 좋더군요ㅎ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 들러주세요
  • 애쉬 2012/01/01 00:08 #

    미역이 맛있는 철입니다^^
  • 타누키 2011/12/31 22:54 # 답글

    우왕 내려가셨군요. ㅠㅠ 3연타 포스팅 잘봤습니다. 하악하악~
  • 레드피쉬 2011/12/31 22:57 #

    ㅎㅎ연말에 막판 테러시도였는데 잘 되었을려나요ㅎㅎㅎ

    곧 다시 올라갑니다ㅎ
  • 꿀자몽 2011/12/31 23:28 # 답글

    볶음밥이 진짜 맛있어보이네요. 저는 대게는 딱히 맛있는줄 몰라서.. 볶음밥하고 된장국이 탐 납니다 ㅎㅎ
  • 레드피쉬 2011/12/31 23:34 #

    대게를 탐내지 않으시다니ㅎㅎㅎ

    저는 완전 좋아합니다ㅎㅎ
  • 애쉬 2012/01/01 00:08 #

    대게는 정말 맛있는 것인데요....

    모양은 같아도 맛이 천차만별이랍니다.... 살이 무른 물게는 꽉 차오른 게의 10분의 1 값도 안된다죠^^

    맛있는 게를 한번 드셔보시길 권해드립니다.
  • 2011/12/31 23:4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레드피쉬 2012/01/01 00:08 #

    ㅋㅋㅋ모르지ㅋㅋ
  • 카이º 2012/01/01 02:13 # 답글

    해산물은 다 좋아하지만 신기하게 게 종류만큼은 soso 합니다..
    대게든 킹크랩이든 다 먹어봐도 이상하리만치 무덤덤하고..
    게다가 손도 잘 안가게 되더군요^^;

    하지만 보는 것은 확실히 정말 실하고 좋네요..
  • 레드피쉬 2012/01/01 09:09 #

    해산물을 좋아하면소 게를 즐기지 않으시다니ㅎㅎ비싸서 그런가요ㅎㅎ

    진한 바다내움을 즐기는분들의 취향은 아닐수도 있겠네요ㅎ
  • 된장오덕 2012/01/01 07:58 # 답글

    흐앙 내 위장의 고향 부산...돼지국밥먹고 싶네요 ;ㅁ; 맛있게 잘 드신것 같아 부럽긔 ㅠㅠㅠㅠ내년에도 염장포스팅 잘 부탁드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레드피쉬 2012/01/01 09:08 #

    돼지국밥포스팅도 곧 이어집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도 잘 부탁드립니다ㅎ
  • 보석 2012/01/01 22:42 # 삭제 답글

    일찍갈걸...
  • 레드피쉬 2012/01/01 23:53 #

    후회해도 소용없단다 ㅎㅎ
  • kihyuni80 2012/01/01 23:49 # 답글

    아니 부산에서 1.4만으로 모든것을 해결하셨다구욧!!!
    덕을 많이 쌓고 사셨나봅니다. ㅎㅎ

    대게를 제대로 먹은 적은 없고, 킹크랩은 한번 먹어봤는데, 부위별로 맛이 달랐고
    몸통살이 맛있었던 기억이 있네요~
  • 레드피쉬 2012/01/01 23:54 #

    전 집게발이 제대로더군요ㅎㅎㅎ

    전 킹크랩은 제대로 먹은적이 없습니다. 쌍둥이 돼지국밥만 제가 계산한것 같네요ㅎㅎㅎ 덕은 이제 쌓아야죠ㅎ
  • 뽀다아빠 네모 2012/01/02 16:12 # 답글

    아! 부산에서 한 해를 마무리 하셨군요...

    대게 정말 맛있는데...저희도 비싸서 잘 못먹는 다능...ㅋ
  • 견가가 2012/03/27 03:00 # 답글

    기장 가셨으면 기장시장대게 집을 가시지 그러셨어요 ㅎ
    거기 황금새우 집에 꽃새우.. 요거 맛납니다. ㅎ
  • 레드피쉬 2012/03/27 05:45 #

    기장시장안에 있는 대게집입니다ㅎㅎ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