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혜화역/대학로]혜화칼국수-칼국수명가 레드피쉬 [강북편]


제가 살고있는 대학로에도 유명한 칼국수집이 하나있는데 뒤늦게 이제서야 가본 혜화칼국수.
허름한간판에 경사진 골목길에 위치하지만 과거엔 정치거물들도 자주드나들던 유명 칼국수집입니다.

면을 뽑는방식이 크게 세가지가 있는데 절면법, 압축법, 납면법인데 칼국수는 말그대로 칼로 썰어내니 절면법에 속합니다.
압축법은 구멍뚫린 분창을 이용해 면을 뽑아내는데 냉면, 막국수가 이에 속하고, 납면법은 반죽을 길게 늘어뜨려서 뽑는방식,
중국집에서 수타면을 이렇게 뽑습니다. 근데 요즘은 칼국수도 기계로 뽑아내는곳들 많죠?



세개의 방으로 이루어져있고 가장큰방으로 안내받았습니다. 장사 잘되죠?



메뉴판

편히와서 칼국수 한그릇 먹기엔 다소 높은가격이고, 칼국수외에 술안주할만한 안주들 제법 있습니다.
칼국수와 문어수육을 같이파는걸로 경상도 스타일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김치, 부추무생채



야채도 나오는데 이건 칼국수만 주문시는 제공되지 않습니다.



바싹불고기 小  1만5천원

어릴때 냉동제품 떡갈비만 먹어봐서 제 기준은 다소 낮은편입니다. 반대로 돼지고기의 기준은 높은편이구요,
모든 메뉴가 大, 小 나눠져 있는건 좋네요, 적은 인원으로 다양하게 맛보기 좋은..



마늘맛도 적당히 나고 고기맛도 적당히 나는 술안주로 괜찮은 떡갈비.



생선튀김 小  1만5천원

첫방문이고 혼자온것도 아니니 좀 더 다양하게 주문해봅니다. 궁금했던 메뉴중 하나인 생선튀김.
한국식도 일본식도 아닌 다소 어중간한 느낌의 튀김을 냅니다. 피쉬앤 칩스 느낌도 적당히 나는군요^^



튀김옷색 좋습니다. 이거에 민감하신분들 있으시죠?

저는 뭐 색보다는 기름쩐내 안나고, 눅눅하지 않고, 기름만 잘 빼오면 색따위야...



어떤 생선인가 싶었는데 대구를 튀겼네요, 사실 이렇게 두툼한 생선하면 떠오르는게 몇종류없기도 합니다.
근데 생각보다 이 튀김 맛있습니다. 어설프게 튀겨내는 일식집보다 맛있고 튀김옷은 바삭하고 생선이 두툼해서 그런지,
재료의 맛도 잘 살린 튀김. 다음번에도 오면 고민없이 주문하게 될 메뉴네요.



칼국수  8천원

사골국물에 호박이랑 파조금 썰어넣고 양념장(다데기)을 올려서 내는 스타일의 칼국수.
사실 서울에서 제일 유명한 칼국수집하면 명동교자죠? 명동교자는 만두를 올려서 내는것도 다닙니다만 더 구분되는 차이점은
명동교자는 닭고깃국물을 여긴 쇠고깃국물을 사용한다는 겁니다.



첫방문이니 양념장 덜어내지 않고 풀어내서 간을 좀 더해봅니다.



얇게 그리고 하늘거리는 면발이 깔끔하게 느껴지는 수준급 면발.

국수를 삶아내는 방식도 두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국물에 면을 넣어 같이 끓여내는 제물국수. 제물에 끓여낸다는 의미겠죠?
그리고 면을 따로 삶아 나중에 국물을 더해서 나오는 건진국수방식. 우리가 흔히먹는 잔치국수가 이에 해당합니다.

간혹 여길 건진국수라고 적은포스팅 자주 봤는데 면을 먹어보니 깔끔하게 떨어지는맛이라 그렇게 생각할수도 있다고 느껴지는데,
제물국수방식입니다. 먹어보고 어떻게 아냐고요? 물어봤어요...저는 이런거 먹어보고 구분 절대 자신없습니다. 모르면 물어야...



사골베이스의 국물도 좋고, 후루룩 넘어가는 면이랑도 잘 어울리고 맛있는 칼국수네요. 
전 해물칼국수엔 쫄깃하고 굵은면이 이런 사골국물에는 이런 얇고 하늘거리는 면이 잘 어울리는것 같습니다. 



유명한곳이고 근처에 있으면서도 처음으로 방문한 혜화칼국수, 가격대가 저렴하진 않지만 생선튀김도 맛있었고,
칼국수도 괜찮은곳이라 종종 들릴듯합니다. 어르신들 모시고 방문하기에도 괜찮은듯 싶습니다.
개인적으론 명동교자보다는 제입에 더 잘맞습니다^^



핑백

  • 레드피쉬의 식도락 : [성북동]국시집-유명국시집 2013-11-21 17:34:43 #

    ... 부르지만 실제로는 칼국수죠^^ 그중에서 가장 유명한곳이라고 할수 있는 성북동 국시집을 다녀왔습니다. 얼마전 혜화칼국수 포스팅도 했었죠? 혜화칼국수 포스팅 http://redfish.egloos.com/1337212 혜화칼국수가 김종필 전총재의 단골집이라면, 여긴 김영삼 전 대통령의 단골집으로 유명합니다. 지금도 점심시간되면 고급 승용차들 어렵지 않게 ... more

  • 타누키의 MAGIC-BOX : [대학로] 깔끔하고 부드러운, 혜화칼국수 2013-11-28 12:53:37 #

    ... 레드피쉬님 포스팅을 보고 한번 가봐야지~ 했던 집인 혜화칼국수입니다. 전통이 느껴지는 포스 ㅎㅎ 지하까지 있고 뭔가 재밌더군요. 사골베이스라는데 그래서인지 깔끔한 ... more

덧글

  • 2013/11/06 15:3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11/06 15:4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11/06 16:3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11/08 06:1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11/08 08:0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애쉬 2013/11/06 15:45 # 답글

    성북동길 특화 가게인... 곰국수에 문어수육 나오는 가게 중 하나죠... 사실 칼국수라고 파는게 틀린 말은 아니지만 이 가게 칼국수는 곰 국물에 면발도 투박하지 않고 곱습니다. 게다가 삶아 건진 국수 처럼 국물도 크게 걸죽하지 않아서
    멸치나 바지락 베이스의 일반적인 칼국수와는 많이 다릅니다.그래서 칼국수로는 높은 가격이겠지만 설렁탕이나 곰탕에 준하는 한 그릇이라 생각합니다.
    바삭불고기는 바삭...하기 보다는 좀 촉촉한 쪽... 마늘은 사람 될 정도(?)로 푸짐하게 양념해뒀더라구요
    생선 튀김은....딱딱한 옷 속에 보드랍게 절묘하게 익힌 속이 멋집니다. 튀김의 매력을 잘 살린 음식이라 생각합니다.
    다음엔 문어 드셔보셔요 ㅎ 궁금하네요
  • 레드피쉬 2013/11/08 06:21 #

    여기 칼국수 제입엔 상당히 잘 맞더라구요ㅎ

    문어는.서민이라 먹을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디ㅎㅎ
  • 콜드 2013/11/06 21:26 # 답글

    좋은 장소 입수. 놀러가야지!!
  • 레드피쉬 2013/11/08 06:20 #

    ㅎㅎㅎ
  • 타누키 2013/11/06 21:54 # 답글

    오 주차도 되나본데 한번 가보고 싶네요.
  • 레드피쉬 2013/11/08 06:20 #

    ㅎㅎ넵ㅎㅎ주차장도 있습니다ㅎㅎ
  • kihyuni80 2013/11/07 00:18 # 답글

    사골국물에 하늘거리는 면발 그리고 문어숙회...안동국시 스타일이군요. ㅎㅎ
    전 닭육수나 멸치육수에 쫄깃한 면발 사용한 칼국수가 좋더군요.
    딱 떠오르는건 남대문? ㅎㅎ

    요새 외식을 못하다보니 칼국수 사먹은지도 참 오래됐네요~
  • 레드피쉬 2013/11/08 06:20 #

    흠, 안동국시랑은 조금 다르긴합니다^^

    안동국시는.본문에 적은 건진국수에 해당합니다ㅎ면을 따로 삶아내는ㅎㅎ

    뭐 전체적인건 비슷하죠ㅎㅎ
  • 위장효과 2013/11/07 19:04 # 답글

    명동교자는 간만에 갔다가 기절할 뻔...아니 뭔 줄이 이렇게 길어?????? 그래도 맛은 그닥 변하지 않았더군요^^.
  • 레드피쉬 2013/11/08 06:19 #

    ㅎㅎ그런가요 ㅡㅎㅎ전 명동교자보단 여기에 한표입니다ㅎㅎ
  • 더블루 2013/11/08 22:34 # 삭제 답글

    평소 즐겨보고 있습니다^^ 제가 칼국수 매니아라서 드리는 말씀인데, 흑석동 중대 쪽에 동해해물칼국수 개인적으로 추천 한번 드려봅니다^^ 찬양집에 밀리지 않는 해물칼국수를 내는 집입니다...제 단골집이라 레드피쉬님 입맛엔 어떠실지 궁금해지네요
  • 레드피쉬 2013/11/08 23:04 #

    흑석동이라....ㅎ노량진까진 종종 가긴하는데ㅎ

    근처 갈일 생기면 꼭 기억해뒀다가 방문해보겠습니다ㅎㅎ전 찬양집 못가봤습니다ㅎ

    평소 즐겨봐주신다니 감사합니다 ㅡㅎㅎ
  • 나그네 2014/07/29 01:41 # 삭제 답글

    구경하러 왔다 답글 남깁니다.
    흔히들 말하는 안동국수는 반죽에 콩가루를 넣어 만든 칼국수를 안동국시라고 하구요
    안동지방에서 건진국수란 면을 삶은 후 면을 건져 먹는(면을 건져 헹군 후 다시 육수를 부어서 먹는)
    서울에서 말하는 잔치국수를 건진국수라고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