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영동]왕비성-단체환영,총알배달 레드피쉬 [NEW]


진주에서 아점먹고 일행분의 안내로 열심히 달려간 충북 영동의 중국집 선미식당.

11시부터 3시까지 영업하는곳이라는데 도착하니 웨이팅이 후덜덜-_-;;
주문하면 면뽑기 시작하고, 안에 테이블에 앉아있는분들도 40분 기다렸는데 아직 음식은 안 나온 상황.
ktx 시간이 있어서 과감히 포기하고 다른곳으로 갑니다. 다음기회에....


이왕 중식 먹기로 했으니 바로 인근에 위치한 '단체예약환영', '총알배달' 의 왕비성으로 갑니다.


메뉴판

기대했던 세트메뉴는 없네요, 요리 메뉴 간단하고 가격도 합리적입니다.


기본세팅.


서비스로 나온 군만두.

예상가능한 맛이긴 합니다만 갓 튀긴 군만두는 기본이상은 하죠, 눅눅하지 않아서 잘 먹었습니다.


탕수육 小  12000원

예전에는 요리, 식사 동시에 주문했는데 순서나 시간차 조절이 안되는곳들이 많아서 요즘은 자체적으로 요리먼저 주문하고,
식사는 타이밍 맞춰서 추가주문을 하는편입니다.

小 자 치고는 꽤 양이 푸짐한편이네요,


살짝 덜 바삭한 스타일인데 고기는 상당히 실하고 이정도면 괜찮네요


소스는 제 취향은 전혀 아니였고....


짬뽕 5000원

꽃게, 오징어, 홍합, 조개 등이 들어간 해물짬뽕이네요, 맹물에 조리한듯 보이는데 짠맛이 지배적인게 좀 아쉽지만,
즉석해서 만들어서 그런지 맛 자체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볶음밥 5500원

계란후라이가 좀 더 포스있게 올라가있음 좋겠지만 짜장소스 넉넉하게 제공되고 적당히 고슬하게 볶아낸
볶음밥도 괜찮은편, 배달전문, 단체환영의 압박에서 이정도 볶음밥이라면 만족스럽습니다.


간짜장 5000원

면발도 생각보다 괜찮았고 적당히 뻑뻑하게(!) 볶아내온 짜장도 간짜장의 매력을 잘 살리고 있습니다.






사실 중식 먹으러 간거라 별 기대없이 근처에 있는 불안한 문구(단체환영, 총알배달)를 감안하고 들어간건데,
생각보다 괜찮게 잘 먹고 나왔습니다. 당연히 찾아갈만한곳은 아닙니다만 동네에서 간단히 먹긴 괜찮겠네요.


주소 : 충북 영동군 학산면 서산리 911-3
연락처 : 043-744-4038



덧글

  • 2017/05/20 11:0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5/24 23:1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위장효과 2017/05/20 11:13 # 답글

    학산면이라면 한참 남쪽 동네인데 말이죠-삼대천왕에도 나왔던 황간의 그 집은 근무 당시 가끔 찾아갔었고요^^-

    학산이라면 개택시 타기에도 한참 떨어진 곳인데-차로 간다면 접근성이 좋지만- 어떻게 들리신 건지 꽤나 궁금하네요. 덤으로 양산면에서 무주 넘어가는 쪽 길에는 꽤나 유명한 어죽 전문 식당이 하나 있습니다.

    추풍령 휴게소-톨게이트에서 진출하면 그 동네 나름 맛집으로 유명한 추풍령 할매갈비 본점이 있는데 요즘도 그때하고 비슷한지-맛은 괜찮고 반찬 가짓수는 좀 적고 종업원은 조금 불ㅊ...-모르겠습니다.
  • 레드피쉬 2017/05/24 23:13 #

    당연히 차로 갔죠^^ 이동네 잘 아는 친구가 안내해줬습니다ㅎㅎ
  • 커피마시는니나 2017/05/20 11:33 # 답글

    ㅋㅋ 불안한 문구 동감이요, 단체환영= 언제나 자리가 많다 = 인기가 없다= 맛이나 뭔가에 문제가 있음-> 한번만 뒤집어 생각해보면 저렇게 문구로 달아놓지 않을텐데 말이죠. 한편으로는 한때 간판업체 기본 템플렛 같은 거라서 인기 끌만한 가게여도 별 생각없이 저렇게 달아논 것도 같습니다.
  • 레드피쉬 2017/05/24 23:13 #

    ㅎㅎ뭐 꼭 그렇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만.어쨋든 불안한건 사실이죠ㅎㅎ
  • 위장효과 2017/05/25 00:02 #

    인구 4천의 면 지역이니 단체모임할 장소도 마땅하지 않습니다^^;;; 여차하면 영동읍으로 나가거나 아니면 더 가까운 무주읍으로 나가야 단체 모임할 만한 식당이 나오는지라 오히려 손님 입장에서는 저렇게 붙여놓은 자체가 굉장히 감지덕지...(뭐 큼지막하게 단체모임할 정도 집단이래봐야 면사무소+보건소+지서+소방서등 공무원들. 그리고 학교 동문회는...초,중등만 면에 있고 고등은 모두 읍내 학교)

    (이게 지형적 영향 탓인데 대전-통영 고속도로 개통되기 전 무주에서 고속도로 타는 가장 쉬운 방법이 바로 19번 국도 타고 영동까지 나가서 경부고속도로 용산 IC로 들어가는 것이었으니.그래서 199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무주 구천동, 덕유산 들어가는 버스가 영동읍내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출발했습니다. 1월에 덕유산 갔다가 폭설이 와서 길이 끊기는 바람에 귀가못할뻔...마침 김천가는 버스가 하나 남았길래 그거 타고 김천으로 가서 귀가 성공...인데...문제는 나중에 그 근처 길을 햇볕 쨍쨍한 초여름에 가보니 무주-김천구간이 더 후덜덜덜 하더라는...도대체 어떻게 간 거야????)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