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강남구청]카메스시-신생스시야 레드피쉬 [스시]


통영에 내려와 있습니다. 역시 통영에선 스시포스팅이 제격이죠?
강남구청역 인근에 위치한 카메스시, 블로그 포스팅이 자주 된 스시카메는 일산에 위치한곳이니 헷갈리지 마시길.

참고로 카메(かめ)는 거북이라는 의미인데 속칭으로 술꾼이란 의미가 있다는 군요,
거북이를 좋아해서 붙인 상호일까요, 아님 술꾼?

 
영업시간 확인하시고,


메뉴판

점심 3만5천원 / 저녁 7만5천원.

사실 이 가격대 경험치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_-;;

스시소라 점심 4.5만원 / 저녁 7만원
스시고 점심 점심 4.8만원 / 저녁 7만원 
스시키노이 점심 2.5만원 / 저녁 5만원
스시려 점심 3.1만원 / 저녁 5.3만원
쇼쿠 점심 3.5만원 / 저녁 8만원
가네끼스시 점심 3.3만원 / 저녁 4.4만원

대충 이정도인것 같은데 최근에 이 비슷한 가격대의 스시집들이 많이 생겨난것 같더라구요,
예전같은 열정이면 한군데씩 다 돌아다녔을텐데, 열정도 경제력도 부족해서....


룸은 따로 없고 모던하면서 깔끔한 인테리어가 맘에 듭니다.

chef 사진은 따로 못 담았는데 고동중 chef.
스시효, 스시모토에서 경력을 쌓은걸로 알고 있습니다.

처음 봽는 셰프님인데 인상이 상당히 좋으시고 붙임성 좋고 접객에 장점이 돋보이는 chef 라는 생각입니다.


카메(かめ) 임을 알려주는 거북이.

젓가락도 직접 깍아서 만드신다고 하고, 여러기물들이 가격대에 비해서 꽤나 신경을 많이 쓴게 느껴집니다.


직접 깍아서 만든 젓가락.

점심에 방문했고 단일코스(1인당 3.5만원)로 주문했습니다.


단맛좋은 무화과, 아스파라거스로 시작합니다.


처음부터 진하게 나오네요, 정확히 며칠인지는 기억나질 않지만 부리(방어)로 스타트.


아직까진 방어맛이 조금 더 올라와야 할것 같은데 계절감안하면 별 불만없습니다.


식감보단 감칠맛을 더 중요시하는 마다이(참돔)도 한점.

도미를 먼저내고 방어를 뒤에 내는게 순서가 좀 더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미소시루(일본식된장국)은 초반부터 제공되는데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선 후반부에 제공하셔도 별 불만없을것 같습니다.


스시 첫점은 아마다이(옥돔)

츠마미 첫점도 방어, 스시첫점은 아부리한 옥돔,
고동중 chef 는 초반부에 진하게 시작하는걸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닌가 추측해봅니다.


두번째는 마다이(참돔)

아부리한 옥돔뒤에 참돔이라 아무래도 묻히는 한점.


이어지는 주도로


뭐였더라-_-;; 이래서 먹자마자 바로 포스팅해야 하는데...어쨋든 생선구이는 괜찮았습니다.


시마아지(흑점줄전갱이)는 세겹쥐기로 한점.


호다테(가리비)


이날의 베스트인 아까미.

아까미자체만으로 베스트라기보다는 이 가격대에서 좋은 참치 사용하기란 참 힘들텐데,
위에 살짝 뿌린 발사믹이 적당한 산미를 더해줘서 부족함을 채워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날 가장 아쉬웠던 홋코쿠아카에비(북쪽분홍새우)와 우니(성게소)의 조합.

보통은 우니때문에 아쉬운 경우가 많은데 이날은 반대로 단새우때문에 아쉬웠는데 나름 아닌 온도.
단새우가 너무 차가워서 살짝 당황했습니다-_-;; 요즘 제가 유난히 스시 먹으면서 온도에 민감하기도 하고...


오도로

질 좋은 참치를 사용하긴 힘들지만 아까미, 주도로, 오도로까지 구성은 모두 갖춰서 후한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사실 저는 세점대신 아까미 좋은거 한점이 더 좋긴하지만 다른손님들 생각하면 이 구성이 훨씬 좋겠죠?ㅎㅎ


제 기억엔 올해 첫 이쿠라(연어알)

연어알자체는 나쁘지 않았는데 김이 너무 질겨요-_-;; 가방에 들어있는 김을 꺼내드릴수도 없고..ㅎㅎ


손질잘된 니싱(청어)


chef 님이 서비스로 주신 닷사이 23. 한병 다 주신건 아니고 한잔씩 따라주셨는데 이게 스시값보다 비쌀지도?


게다가 우스하리잔이라니!! 이 가격대에서 이렇게 좋은잔 사용하는건 반칙아닙니까!


훈연한 사바(고등어)


훈연하지 않은 사바(고등어)

스시 경험이 많은 사람은 후자를 좋아한다고 하셨는데 아직 경험이 부족해서 그런건지 저는 훈연한게 더 맛있었습니다.


폭신한 아나고(붕장어)


얼마전 스시고에서 누드김밥형태로 말아뒀다가 김의 눅눅함 방지를 위해 손님한테 내기전 김으로 감싸는걸 봤었는데,
여긴 아예 손님이 보는 앞에서 처음부터 말아줍니다!


너무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네요, 요즘은 후토마키를 생략하는 경우가 많아서...


표고향 그윽한 우동.


앵콜로 부탁드린 마다이(참돔)

사실 먹으면서 네타(재료)의 크기가 샤리(밥)에 비해서 많은편이라 샤리가 좀 더 많으면 밸런스가 더 좋을거 같아서
샤리를 크게 한점 쥐어달라 부탁드렸는데 샤리/네타 모두 크게 쥐어주셨네요.


교꾸로 마무리.


제가 밝힌건 아닌데 코스도중에 제 블로그를 알아보시곤 이런 디저트도 선물로 주셨습니다.


다른건 몰라도 디저트만큼은 하이엔드에 뒤지지 않습니다.


카스테라로 진짜 마무리.




샤리가 좀 질게 지어진 편인데 이게 좀 더 대중적인 샤리일려나요, 개인적으론 살짝 드라이한 샤리를 선호합니다.
네타(재료)에 비해 샤리(밥)가 적은것도 대중적인 선호도를 고려한 쥠새일지도 모르겠지만,
저렴한 스시집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방법중 하나가 샤리와 밸런스 두가지라 생각하는 제 입장에선 네타는 조금 줄고,
샤리는 조금 많아지면 만족도가 더 좋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얻어마신 닷사이23, 디저트 보답하러 조만간 재방문해서 포스팅 또 해보겠습니다.

주소 : 서울 강남구 선릉로121길 7
연락처 : 02-6084-8322


덧글

  • 2017/10/02 22:1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10/05 16:0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푸른별출장자 2017/10/07 17:38 # 답글

    가격 대비 상당히 준수하네요...

    미소시루에 순채... 구하기 쉽지 않을 텐데 말이죠...
  • 레드피쉬 2017/10/07 23:28 #

    ㅎㅎ개업초반이라 힘을 좀 주신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ㅎ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