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분당/정자]스시야-이동네의 최강자 레드피쉬 [NEW]


거리가 만만치 않지만 요즘 자주 다니고 있는 스시집은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 위치한 스시야.

긴자의 스시 카네사카에서 일본 근무 경력을 쌓고, 서울에선 마츠모토, 스시타츠에서 경력을 쌓은 이정운 오너셰프가
운영하는곳으로 현재 이동네에서 가장 핫한 스시집입니다.

3번 방문했는데 이건 두번째 포스팅입니다.


런치 6만원/ 디너 13만원 단일코스로 운영되는데 이날도 점심에 방문했습니다.


우스하리잔에 담겨나오는 맥주 한잔.


츠마미없이 스시에 집중하겠다는 자신감으로 나온 첫점은 히라메(넙치/광어)

첫 점 먹는 순간 게임끝이네요, 최근에 먹은 스시중에서 가장 임팩트있는 한점이 아니였나 싶습니다.
적당히 탱글하면서 입안에서 스르륵 잘 풀어지는 샤리와 쥠새, 적당한 두께로 썰어진 광어와 샤리와의 밸런스.
입안에서 느껴지는 온도까지, 아주 맛있게 먹은 한점이였습니다. 이날의 베스트.


광어의 감동을 그대로 이어간 마다이(참돔)

참돔 뱃살이 광어한테 밀리면 되나요, 서걱거리는 식감과 고소함이 더해진 광어보다 더 맛있었던 참돔뱃살 한점.
고민할것도 없이 이날의 두번째 베스트. 초반에 이렇게 터져도 되는건지...


쉬어가는 켄사키이카(창꾤뚜기)


홋코쿠아카에비(북쪽분홍새우)


살짝 참기름 시소로 버물린 오이도 중간중간 먹어주고,


이어지는 호다테(가리비)


안키모(일본식으로 조리한 아귀간)

이 정도도 맛있지만 이건 솔직히 시미즈가 제일 맛있었네요.


후구시라꼬(복이리)

원래 입청장 데일만큼 뜨겁게 먹어야 제맛인데 스시로 쥐다보니 아무래도 온도를 좀 조절해서 적당히 먹기 편하게 나옵니다.
이곳의 시그니처로 알려지고 있는것 같은데 어차피 곧 구하기 힘들어집니다.


아까무츠(눈볼대)


큼지막한 아사리(바지락)으로 해장한번 해주고,


이어지는 주도로


식감까지 잘 살아있는 니싱(청어)


사요리(학공치)


불이 닿은 오도로를 즐기는편은 아닌데 이상하게 여기선 맛이 괜찮네요


집에 가라는 아나고(붕장어)

고깃집에선 불 빼드릴까요랑 같은 의미죠?


교꾸


아직 배가 고파서 추가차지 할때니 좀 더 달라고해서 받은 도리가이(새조개)인데 추가로 안 받으셨네요-_-;;


간뾰(박고지)


상큼하게 마무리


팥 없는 모나카로 마무리. 사실 전 팥 없는게 더 좋아요ㅎㅎ 애들 입맛이라...








첫 두점(광어, 참돔)의 임팩트는 최근 먹은 어느 스시집들보다 임팩트 있었네요.
다만 간/초가 강하다보니 결국 이 임팩트를 입이 지치지 않고 어떻게 이어갈수 있는지가 만족도의 포인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특히 점심에는 술을 곁들이지 않는경우가 많다보니 좀 더 그렇게 느끼지 않나 싶은데,
저녁에 와서 술이랑 먹으면 더 만족스럽지 않을까 싶습니다.
분당에선 독보적인 스시집이 되지 않을까 싶은데 이동네에서 맛있는 스시가 먹고싶다는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주소 :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65-1 엠코헤리츠1단지 101-203호
연락처 : 031-717-6689
일요일휴무.



덧글

  • 어쩌다보니 펭귄 2018/03/28 10:37 # 답글

    오 오늘 스시야 포스팅을 2개나 보는군요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 : )
  • 레드피쉬 2018/03/29 09:59 #

    ㅎㅎ기회되면 들러보세요ㅎㅎ
  • 2018/03/28 15:4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3/29 09:5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유디 2018/03/28 20:56 # 삭제 답글

    인정인정... 내일 저두 또 갑니다 ㅋㅋㅋㅋㅋ
  • 레드피쉬 2018/03/29 09:59 #

    ㅎㅎㅎ나도 좀 데려가지...ㅎㅎ아....스시 먹을려면 연락하지 말라고 했구나..ㅎㅎ
  • kihyuni80 2018/03/29 21:10 # 답글

    맥주를 한잔만 드셨다구요? 설마~ ㅎㅎ
  • 레드피쉬 2018/03/31 23:37 #

    진짜 딱 한잔만 먹었습니다ㅎ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