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신촌]신세계등뼈-감자탕집의 감각적인 진화 레드피쉬 [NEW]


레스케이프 호텔의 부진을 감자탕집으로 만회하려는 신세계그룹의 야심찬 외식사업은 당연히 아니고...

연남동에 성격양식, 등불, 독립카츠 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분이 감자탕집을 오픈한다고 해서,
궁금해하고 있었는데 마침 시간이 맞아서 오픈초기에 다녀왔습니다.

독립카츠 (포스팅을 한줄 알았는데 안했네요-_-;; 조만간....)

세곳모두 사장님의 독창적인 컨셉이 매력적인곳들이라 웨이팅이 후덜덜합니다.

 
딱봐도 흔히 보아오던 감자탕집들이랑은 다르죠?


이런 디테일까지 감각이 돋보입니다.


메뉴판

등뼈커리와 감자탕이 주메뉴, 그리고 솥밥을 즐길수 있게끔 했네요.
참고로 콜라/스프라이트 가격은 오타라고 합니다. 후덜덜해서 주문 못했는데...


물컵도 독특하죠?


주문하면 깔리는 밑반찬.

고급스럽단 표현보단 '감각적' 이란 표현이 잘 어울리는것 같은데 아마도 아재들느낌나는 감자탕집 이미지를 지우고,
젊은층이 깔끔하게 즐길수 있게끔 설계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걸보니 여기 사장님 타짜네요!
다만, 손이 너무 많이 가진 않을까 설거지(설겆이X)하는분들 힘드실것 같단 생각이...

직접 담근 깻잎, 배추, 대파김치. 개인적으론 대파김치가 제일 좋았습니다. 제가 원래 파 매니아이기도 하고!


사이드로 주문한 계라후라이 700원


오믈렛 2000원

솥밥같은데 올려서 나오는줄 알았는데 이렇게 따로 나옵니다. 취향껏 올려드시면 될것 같고,


신세계감자탕, 등뼈김치볶음밥 11900원

진한 된장맛으로 선택했는데 약간 일본 돈코츠라멘과 우리나라 감자탕의 중간맛쯤 되는 느낌입니다.
푹 끓여내서 그런지 살코기는 살도 부드럽고 분리해서 먹기도 쉽네요.
기존의 즐겨오던 감자탕이랑은 아예 다른 음식이라는 생각, 독특하면서 맛있기란 쉽지 않은데 역시 잘 하네요.


김치볶음밥은 감자탕과의 밸런스를 생각해서 다소 밋밋하게 볶아낸것 같은데 사실 둘의 공존은 좀 더 고민해야 될것 같습니다.


원조등뼈스프커리, 마가린 달걀 마파고기 솥밥 11900원

매운맛 조절이 가능한데 '칼칼한맛'으로 주문했는데 생각보다 매워서 물어봤더니 오픈초기라 매운맛은 조절중이라고 합니다.
지금보다 조금 더 젊을땐 아주 강렬한 매운맛을 이기고 싶은 오기가 있어서 도전많이 했는데 요즘은 거의 안합니다.

'스프커리' 라는 단어가 주는 느낌이 있어서 밥을 비벼 먹을정도의 점도가 아닐까 싶었는데,
칼칼한 감자탕이라는 느낌이 강합니다. 여기에 커리의 풍미가 더해진 느낌?
매운맛때문인지 오히려 메뉴명만으론 좀 더 이질적일거라 생각했던 이 원조등뼈커리가 오히려 평소 즐기던 감자탕의
느낌을 좀 더 닮아있네요. 이날 좀 많이 맵긴했지만 맛은 기본이상합니다.


마가린 달걀 마파고기 솥밥.

사실 첫 방문이라 기본솥밥을 먹을려고 했는데 '마가린'을 보자마자 바로 주문했습니다.
서태지세대들은 한번쯤 추억이 있는 녀석이 아닐까 싶은데 저도 어릴때 자주 접하던 녀석입니다.
잘 지어진 솥밥에 달걀, 고기, 게다가 추억이 더해진 마가린. 타짜의 솜씨가 잘 느껴지는 한그릇.

다만 이것만 따로 먹어도 충분해서 스프커리와의 조합은 좀 더 고민하게 만듭니다.







기존의 감자탕집들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매력적인 감자탕집,
오픈초기라 조금 변화를 거쳐야하는부분들도 있겠지만 감각적인 느낌이 잘 살아있는 감자탕집의 오픈을 환영합니다.
기본 솥밥이 궁금해서 아마도 재방문할것 같은데 아마도 이번주 일욜?
대식가분들이라면 옆에 충화반점이랑 코스로 방문하셔도 재미나실듯.

주소 :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31-66
연락처 : 02-7766-9788
영업시간 : 매일 11:30~22:00 명절당일 전날 휴무


덧글

  • 2018/09/14 14:51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9/15 10:5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8/09/14 15:3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9/15 10:5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kihyuni80 2018/09/15 21:17 # 답글

    솥밥은 감자탕 먹고 마무리로 먹는 볶음밥을 재해석한 걸까요~ ㅎㅎ
  • 레드피쉬 2018/09/17 10:43 #

    ㅎㅎㅎ글쎄요ㅎㅎㅎ 사장님 해석까진 제가 못 읽어서...ㅎ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