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논현동]목포자매집-병어찜 레드피쉬 [강남편]



추석연휴는 잘 보내셨나요? 저도 오늘부터 출근이네요ㅠ.ㅠ

최근 몇년사이 스시를 엄청 먹었더니 요즘은 한식이 먹고 싶어져서 주로 약속이 생기면 한식당을 가게되는데,
얼마전에 다녀온 목포자매집입니다. 원래 알던곳은 아니고 생선찜류가 먹고 싶어서 찾았습니다.


메뉴판

전형적인 남도음식점 메뉴들이죠? 한가지 아쉬운건 구이류가 없네요-_-;;
경상도엔 서대가 있다면 전라도엔 박대가 있죠. 말려서 먹으면 맛난 생선이라 제가 좋아합니다.

이날은 멤버가 조촐해서 간단히 먹었는데 언제 어벤저스 대식가 멤버로 구성해서 한번 박살내러 와야겠습니다.


주문하면 깔리는 밑반찬들이 대체적으로 맛깔났는데,


남도식의 젓갈풍미 진한 배추김치가 매력적이네요.


병어찜 大  6만원

개인적으로 생선조림의 왕은 '병어'라고 생각합니다. 갈치/고등어 등도 맛나지만 좀 흔한느낌이죠?

병어같이 생긴 생선은 '병어'와 '덕대'가 있는데 병어중에서 사이즈가 큰 놈을 '덕자' 혹은 '덕자병어'라고 부릅니다.
잡으면 급속도로 죽는 녀석이라 활어회로 맛보기 상당히 힘든 녀석중에 하나이기도 합니다.


병어크기도 이정도면 준수하고 양도 섭섭치 않게 들어가 있습니다. 고사리가 들어가는게 좀 독특하네요.


살의 부드러움으로만 따지자면 병어만한 녀석이 있을라나요?


감자도 좋지만,


역시 생선조림은 양념 제대로 배어든 무가 더 매력적이란 생각입니다.

양념맛도 이정도면 뭐 방송같은데 나와서 '양념의 비법은 영업비밀' 할 정도는 충분히 됩니다.


양념에 비벼 먹는 밥도 포기할수 없죠.

요즘 건강식 혹은 보관상의 용이성때문에 흰쌀밥 대신 흑미 혹은 잡곡밥을 내는곳들도 많은데,
국밥이나 이런 조림류를 내는 식당들은 흰쌀밥이 가장 잘 어울린다 생각합니다.





손맛좋고, 이정도면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 음식도 가격에 걸맞게 낸다는 생각입니다.
생선조림류가 당기면 고려해볼만합니다.

주소 : 서울 강남구 언주로115길 14
연락처 : 02-543-0729


제가 요즘 와인쪽에 관심이 생겨서 종종 마시는데 이날도 2차는 강남 라이언Bar 에 가서 마셨습니다.


앙리 지로 푸 드 센 그랑크뤼 1999 (Henri Giraud Ay Grand Cru fut de curne brut)  

가격이 만만치 않은 녀석이죠? 앙리지로는 처음 접했는데 사과껍질에서 느껴지는 풍미가 짙게 올라오고,
부드러운 기포, 저렴하지 않은 느낌의 신맛이 매력적이네요.


쀨리니 몽하셰 (Puligny Montrachet 1er cru champgain 2013 dominique Lafon)

와인마시는분들이 하는 표현중 가장 와닿지 않는게 견과류향이나 풍미인데 이 녀석한테 느껴지는 깨향.
제가 알고 있는 깨향이랑은 조금 다르지만 어렴풋이 그런 풍미를 느꼈다는데 만족했습니다.

그나저나 저 잔 이쁘죠? 전형적인 블랙타이보다 저는 더 이쁜것 같은데 가격도 그만큼 더 비싸다는군요....

 
크룩(Krug grand cuvee 164eme edition brut)

그래도 샴페인중에서 가장 자주 접해본게 이 크룩인데 힘찬 기포, 적당한 산미, 입안에서 퍼지는 상쾌함.
밸런스 좋은 샴페인은 이런거다라는 느낌인데 마실때마다 느낌이 참 다른 녀석이네요.
암튼 이 녀석으로 마무리.

셀러도 작은걸로 하나 사고, 와인도 조금 구매하기 시작했는데 돈도 많이 들고 어렵기도 하고 그러네요-_-;;
분발해보겠습니다. 잔도 사야되는데...ㅎㅎ





덧글

  • 2018/09/26 13:2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9/26 23:3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ㅇㅇ 2018/09/26 17:55 # 삭제 답글

    전남에서 바닷가쪽은 집에서 병어같은 흰살생선을 생선조림 먹을때는 무나 감자보다도 오히려 고사리 넣어서 해먹는경우 많습니다.
  • 레드피쉬 2018/09/26 23:38 #

    ㅎㅎㅎ오호 그렇군요^^ 몰랐습니다ㅎㅎ
  • kihyuni80 2018/09/27 20:34 # 답글

    병어조림보다 샴페인들이 주인공인 느낌인데요? +_+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