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충무로]부산복집-복불고기, 복지리 레드피쉬 [강북편]


일요일 식당선정은 저한테도 늘 쉽지 않은데 고민하다가 고른 부산복집.

언제 '일요일날 갈만한 식당' 따로 포스팅 한번 해야겠습니다. 저도 좀 보고 고르게-_-;;

어쨋든 일요일이 아니면 이 동네에도 제법 괜찮은 식당들이 몇군데 있습니다.
쭈구미 숯불구이로 유명한 충무로쭈꾸미불고기, 갈비찜,곱창전골이 괜찮은 진고개, 도가니로 유명한 황소집 등.


메뉴판

참고로 '지리' 라는 표현은 일본어 ちり(치리)에서 온 말로 추정되며, 사전에는 생선, 두부, 야채 등을 넣어먹는 냄비요리.
맑은탕, 싱건탕, 백숙 등의 용어로 대체하자고 하는데 딱히 와닿는 단어가 없긴 합니다.


밑반찬중에선 마늘장아찌가 상큼하니 젓가락이 계속 가게 됩니다.


메인메뉴 주문하면 서비스로 나오는 복껍질무침.

따로 돈 받고 판매하는곳들도 있죠?


오, 제가 원하던 쫀득한 식감. 새콤함이 더해진 양념도 입에 잘 맞고,


복불고기 2인분 (1인분 1만9천원)

고향이 바닷가(통영)라 어릴때부터 복을 어렵지 않게 경험했는데 주로 '탕'의 형태로 즐겨왔습니다.
찜, 수육, 튀김, 샤브샤브, 구이, 불고기 등의 요리는 서울와서 먹기 시작한것 같네요.


너무 익히면 부드러움이 반감되니 적당히 익었을때 먹어주는게 포인트.


다소 얌전한 양념에 부드러운 복어살. 맛있네요.


양념이 졸아들면서 점점 진해지는데 당연히 진해지는 양념이 더 맛있습니다.


복지리 2인분 (1인분 1만4천원)

선불후탕.


다른곳들보다 복어살이 넉넉히 들어가 있는 부산복집의 탕.

국물도 시원하니 준수하고 살도 나름 안주삼아 먹기 충분합니다.


죽(2천원) 으로 마무리.






이날은 마감시간때문에 서둘러 먹었는데 다음번에는 여유롭게 들러서 제대로 맛보고 싶네요.
복불고기 혹은 복찜으로 시작해서 지리/매운탕으로 마무리하는 코스 즐겨보고 싶네요.
인근의 동일상호의 식당은 같은집은 아니고 친척분이 운영하는곳이라고 하는군요.

주소 : 서울 중구 수표로2길 25
연락처 : 02-2266-6334



덧글

  • 2019/04/11 14:0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4/12 18:5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kihyuni80 2019/05/18 08:31 # 답글

    제게 복은 부산가야 먹는 식재료 ㅎㅎ
  • 레드피쉬 2019/05/19 08:47 #

    ㅎㅎㅎ그렇죠...ㅎㅎ 부산이 좋죠ㅎ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