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광주]삼미관-올해의 탕수육과 수준급 잡채밥 레드피쉬 [전라도편]


이번 광주여행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았던 삼미관.

용현반점, 고창식당과 더불어 광주 3대볶음밥으로 불리던데 두곳은 이미 영업을 하지 않아서 삼미관만 남았습니다.
지방가서 제일 신경써서 고르는 장르가 바로 중식입니다. 두번째는 숙소? 

 
메뉴판


양파없이 깍두기와 단무지


탕수육 20,000 원

요즘 유행하는 바삭한 감자전분 사용해서 튀겨낸게 아니라 고구마전분 위주의 폭신한 튀김옷을 가진 탕수육.
예전에는 제법 이런 스타일도 많았던거 같은데 어느새 없어지고 고기양 많고 튀김옷 얇은 바삭한 스타일이 주를 이루죠.


적당한 밑간, 폭신하지만 눅눅하지는 않은 느낌을 주는 내공높은 튀김옷, 적당한 고기의 존재감.

올해 만난 탕수육중 단연 으뜸이네요. 올해의 음식 top 10 에 이미 한가지는 나왔네요.


단맛 적은 소스랑도 아주 잘 어울립니다.


낮술 타임.


볶음밥 6,000 원

탕수육이 기대이상이라 원래 유명한 볶음밥은 더 기대치가 높았는데 결론적으론 조금 아쉬운 느낌.
고슬고슬하니 잘 볶아냈고 맛있긴한데 간이 조금 심심하고 좀 더 기름졌으면 하는 바람.

상위권까지 린정, 최상위권은 아니라는게 제 견해입니다.


심심한건 짜장소스로 해결되긴 합니다만 전 짜장 안 곁들여도 그냥 맛난게 더 좋아요


잡채밥 7,000 원

잡채밥에도 볶음밥을 사용하는데 살짝 심심하고 덜 기름진 볶음밥의 부족함을 잡채가 해결해주네요.
간도 딱 맞고 훨씬 맛있네요. 부천에 잡채밥으로 유명한 그곳보다 제 입에는 최소 2수정도는 위라는 생각.

볶음밥보단 잡채밥 추천인데 동네 찐단골로 보이는분들은 다들 김치볶음밥을 드시네요?


간짜장 6,000 원

고소하고 단맛 적은 스타일인데 전반적으로 간이 너무 심심합니다.


국밥 6,000 원

여수에서도 그렇고 광주에서도 짬뽕밥을 국밥이라고 부르네요. 뭐 국과 밥이 나오니 틀린건 아닙니다만.
어쨋든 라면 국물맛도 적당히 나는데 적당히 칼칼하면서 진한게 좋네요.






아주 맛난 탕수육과 수준급 잡채밥이 있는곳.
다음 광주여행때도 무조건 다시 올 예정.

주소 : 광주 동구 백서로189번길 14-32
연락처 : 062-227-0391



덧글

  • 좀좀이 2021/07/24 18:01 # 삭제 답글

    가게가 매우 오래된 가게 같아요. 탕수육 사진 보니 오래된 스타일이네요. 폭신한 튀김옷이면 저것만 시켜서 소스 찍어서 그냥 집어먹기에도 괜찮겠어요. 볶음밥은 최상위권은 아니지만 상위권에는 들어가는군요. 사진 보면 매우 잘 볶은 거 같아요. 노릇노릇 맛있게 생겼네요 ㅎㅎ
  • kihyuni80 2021/08/12 20:24 # 답글

    광주 가기전에 이 포스팅을 봤었다면 아이들 데리고 가봤을텐데, 아쉽네요.
  • 레드피쉬 2021/08/14 10:05 #

    ㅎㅎ다음번에 꼭 가세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