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피쉬의 식도락

redfish.egloos.com



꽃게 레드피쉬 [음식이야기]

꽃게 금어기가 끝나가고 있어서 꽃게에 대해서 올립니다.
뭐 끝난곳도 많고...

꽃게는 십각목 꽃게과의 갑갑류라고 하는데 뭐 이건 먹는 사람한테 중요한건 아니니깐 넘어가고요.
낮에는 모래나 바위틈 속에 숨어있다가 밤에 먹이를 잡아먹으러 나오죠.

봄이 제철이다. 가을이 제철이다라는 말이 있는데 암게는 봄 특히 6월에 맛이 최고로 좋고
숫게는 가을이 제철이죠. 암게가 봄에 맛있는 이유야 뭐 알이 꽉 차는 시기라 그렇고 숫게는 가을에 살이 오른다고하죠.
우리나라는 어장마다 조금씩의 차이가 있긴 합니다만 대부분 6월말부터 8월중순 혹은 말까지를 꽃게 금어기로 지정하여
법적으로 꽃게의 포획을 금하고 있습니다. 꽃게 산란기에 보호 차원이죠.
7-8월에는 활꽃게를 접하기 힘들고 대부분의 식당이나 수산시장에서도 냉동꽃게를 판매합니다.
7-8월에 먹은 꽃게살이 좀 퍼슥하다는 느낌이 드셨다면 아마 냉동이실듯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해와 남해쪽에서 주로 많이 잡히는데 실제맛은 남해쪽이 더 좋다고 합니다.
뭐 신빙성이 있는 얘기는 아닙니다만 먹어보신분들의 포스팅내용등등을 종합해보면 그렇다는 얘기.

회도 동해안보다 남해안이 맛있다는 설도 있던데 잘 모르겠습니다.
남해안에서 계속 드신분은 동해안회가 좀 싱겁네하는 소리도 하시던데 신빙성은 없어 보이고..
저는 미세한 맛까지 구분할 능력도 전혀 없으니 아시는분은 가르쳐주세요.

암수구분법은 뒤집어서 구분하는법등 워낙 유명하니 생략하고 꽃게는 거의 대부분 식용으로 이용되는데
꽃게탕, 꽃게찜, 밥도둑인 게장,요즘은 뭐 튀김으로도 자주 볼수 있고, 게장은 역시나 6월산 암게로 담근것을
최고로 된다고 하네요. 서울에서 게장으로 유명한곳은 진미식당이 손 꼽히고 신사동의 프로간장게장등도 유명하죠.
유명세 만큼이나 가격이 비싼 가격들도 있죠. 된장에도 꽃게를 넣으면 맛이 훨씬 깊어지고 좋아지죠.
뭐 간혹까진 아니더라도 오뎅국물을 꽃게로 넣어서 내는 가게들도 종종 봤습니다.

뭐 충남당진쪽에도 유명한곳들도 많고 하지만 여수에 가면 봉산동에 게장골목이 있는데 뭐 어딜가든 만족도는
높다고들 하시네요. 가장 유명한곳은 황소식당이랑 두꺼비식당입니다. 그리고 다른 블로그들에 의해 유명해진
등가식당도 있죠. 앞서말한 두곳은 원산지를 속인 전례가 있다고 하는군요.



사진은 네이버블로그이신 토마스님 블로그에서 퍼왔음을 알립니다.

얼마전까지 해산물의 천국이라고 불리던 삼천포 안개실비의 꽃게인데 특이하게 검은색 때가 보이시죠?
3년이 넘은 꽃게들한테만 보이는것이라고 하시는데, 살이 꽉 차있고 맛이 훨씬 좋다고 합니다.
꽃게 사러 갔는데 보이면 얼른 집어야겠다는...

이제 곧 꽃게철이니 한번 먹으러 가야겠네요.

아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봉천동에 있는 남도포장마차의 꽃게+수제비의 수제비맛이 인상적이였습니다.
꽃게 끊여낸물에 뭐 꽃게내장이랑 살을 조금더 넣고 끊여낸것같은데 맛이 일품이더군요.
꽃게는 금어기때가서 냉동이라 좀 퍼슥했습니다만.참고하시길.





 


덧글

  • 슈게이징 2011/08/26 15:34 # 답글

    이 사진도 아이폰으로 찍으신건지요? 아웃포커싱에 화밸이 살짝 틀린게 맛들어지고 분위기 있네요! ㅎ
  • 레드피쉬 2011/08/26 15:37 #

    글 읽어보시면 퍼왔다고 적혀있습니다^^

    사진찍는건 제가 잘 몰라서 저는 아무것도
    설정안하고 그냥 찍습니다^^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슈게이징 2011/08/26 16:15 #

    아하! 아래 글을 못 보았군요!
  • 카이º 2011/08/26 20:03 # 답글

    그러고보니 전 해산물은 다 좋아하는데..
    꽃게나 게.. 같은것들은 또 눈에 불켜고 달려드는 편은 아니네요~
    다른건 다 눈에 불켜고 달려드는데 말예요..ㅋㅋ
  • 레드피쉬 2011/08/26 20:17 #

    오호 그러신가요?ㅎ 전게도 좋아합니다ㅎㅎㅎ

    물론 다른 것도 좋아하고요ㅎ 대신 굴을 별로 안 좋아합니다...고향은 통영인데...
  • kihyuni80 2011/08/26 22:09 # 답글

    꽃게 좋지요.
    전 게장을 가장 좋아하는것 같네요.ㅎ
  • 레드피쉬 2011/08/26 22:25 #

    전 그냥 쪄서 먹는게 제일좋아요ㅎㅎ

    회로도 한번 먹어보고 싶은데 아직 기회가
    없네요ㅎ게장은 아직 재미를 못붙였는데
    좀 더 먹어봐야 될것같네여^^*
  • 꼬미짱 2011/12/15 10:03 # 삭제 답글

    여수 등가게장 종업원과 주인 서비스 꽝입니다. 어른8명과 초등학교6학년, 1학년, 5살 이렇게 갔는데, 어른두명이 게장 안먹는다고 8명만 주문하겠다고 했더니, 9명 주문하라고 강요할 때부터 기분이 별로였는데(8명만 주문하면 두 상만 차리겠다며 9명 주문하면 3상을 차려주겠다는데, 8명갔어도 3상 차려주는게 당연한거 아닌가요? 1명만 가도 한 상이 나올텐데...), 8시쯤 들어갔는데, 8시 50분쯤 9시까지 영업이라고 하면서, 1명이 아직 먹고 있는데, 바깥 상부터 치우기 시작하더라구요. 그래서 양념게장이 많이 남았으니 버리는 거니 싸달라고 했더니, 자기네 방침이 리필은 되지만, 남은거 싸가는 건 안된다고. 우리는 리필도 반찬 리필도 전혀 안했었거든요. 종원이 아주 기분나쁘게 말해서 주인에게 말했더니 역시 같은 반응. 남은 게장 손님에게 되파는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강하게 듭니다. 게장 원산지 표시도 안 붙어 있고, 김치 원산지 표시 옆에 뭔가가 종이로 감춰져 있었어요. 9시 되기 전부터 종업원들이 술판을 벌이고 있었구요.주변에 게장집 많으니 다른 곳에 가시길 추천합니다. 다먹기 전에 계산만 안했어도 종업원들이 그렇게 막나가진 못했을텐데... 기분 잡치고 나왔어요.ㅜ.ㅜ
  • 레드피쉬 2011/12/15 10:11 #

    흠..제가 가보질 않아서 뭐라고 언급해 드릴부분은 없는데 사실이라면 서비스측면에서의 개선은 필요해보이네요^^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